CAFE

고도원의 아침편지


압록강 강가에서

작성자세잔의차|작성시간19.07.22|조회수130 목록 댓글 1

압록강 강가에서

강은 경계가 아닙니다.
강은 단절이 아닙니다.
강은 흐르면서 만나라고 하고,
꽁꽁 얼면 어서 건너가라 합니다.
강은 이편과 저편을 나누지 않고 하나로 흐릅니다.
나는 또 압록강 강가에서 서성거립니다.
언젠가 강 건너편에서 사람들과
함께 놀고 싶습니다.


- 조천현의《압록강 아이들》중에서 -


* 강은 흐르면서 물길을 엽니다.
사람이 모이고 산물이 쌓이고 삶이 섞입니다.
고대 4대 문명도 모두 강가에서 일어났습니다.
아직은 건널 수 없는 압록강, 그 강 건너편에는
어떤 아이가 어떤 모습으로 살고 있는지,
어떤 꿈을 꾸고 살고 있는지
몹시 궁금해집니다.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

다음검색
현재 게시글 추가 기능 열기

댓글

댓글 리스트
  • 작성자대림 카운티|작성시간19.07.22 좋은글 입니다^^
댓글 전체보기

고도원의 아침편지 다른글



맨위로

카페 검색

카페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