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FE

- 기타


낙동강 최상류에는 이 공장이 있다 경북 봉화 영풍제련소, 중금속 섞인 폐수 무단 방류 조업 정지됐으나 행정소송… 환경단체 “공장 폐쇄하라”

작성자공자비|작성시간19.06.12|조회수17 목록 댓글 0

낙동강 최상류에는 이 공장이 있다

경북 봉화 영풍제련소, 중금속 섞인 폐수 무단 방류
조업 정지됐으나 행정소송… 환경단체 “공장 폐쇄하라”

https://news.v.daum.net/v/20181202090801572?fbclid=IwAR0CXPgrMnm9uFntsOlUxovMirRRUl3xo7bGwSQCFmj-qIg7DwmsEi8dAmE

지난 2월에는 기준치 이상의 중금속 오염 폐수를 하천으로 무단 방류해, 경상북도로부터 20일간 조업정지 처분을 받았다. 그러나 영풍제련소는 이를 과징금으로 대체해달라며 중앙행정심판위원회에 행정심판을 청구했다.

영풍은 지난 48년 동안 낙동강 최상류인 석포에 제련소를 짓고, 중금속으로 오염된 폐수를 방류하며 이윤을 얻었다.

지난 2월의 중금속 오염 폐수 무단 방류 사건은 빙산의 일각일 뿐이다. 영풍의 불법행위는 지난 5년간 40여 건에 이른다.

고의적이고 상습적이라고 해도 지나치지 않을 정도다.

석포 영풍제련소는 ‘관피아’(관료+마피아)와 ‘환피아’(환경부+마피아)의 부적절한 도움으로 불법을 무마하며, 대기와 토양 그리고 수질의 오염을 심화해왔다.

영풍제련소의 역사는 봉화군 지역주민들과 1300만 영남인들의 삶의 터를 오염시켜온 비극의 역사다


* 영풍 석포제련소 잠입 취재, 충격 내부 실태 고발 - PD수첩 '책과 독, 영풍의 두 얼굴' (6월11일 화 방송 중)

https://youtu.be/EG9HI1Zy-G0


* 영풍 석포제련소 배출수 긴급 검사, 기준치 38배 카드뮴 검출 - PD수첩 '책과 독, 영풍의 두 얼굴' (6월11일 화 방송 중)

https://youtu.be/OAbBXd9vRAY

* 영풍그룹 불법 건축 특혜, 누가 비호해주었나? - PD수첩 '책과 독, 영풍의 두 얼굴' (6월11일 화 방송 중)

https://youtu.be/nbsYd3eqng8

다음검색
현재 게시글 추가 기능 열기

댓글

댓글 리스트

- 기타 다른글



맨위로

카페 검색

카페 검색어 입력폼
카페글 URL 복사

링크를 길게 눌러서 복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