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FE

15시의 인기글

카페방문

쭉빵카페

[스크랩] [기타]문재인 대통령이 꿈에서 여러번 봤다는 사람..gif

작성자6 11|작성시간18.06.14|조회수18,370 목록 댓글 63



고민정이 묻는다

<그 남자 문재인> 문재인 북콘서트 中















Q. 자유를 찾고나서 (대통령님이) 하시고 싶은 것은?

(질문은 고민정 아나운서)



*자유 = 정치가, 대통령으로서의 일을 마친 후 일상으로 돌아가는 것.


















대통령님은 자유를 찾으면

영부인님과 드라이브를 하고 싶다고 말하셨음.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진행된 대통령님 인터뷰.


그런데 그 다음 질문...






















Q. 꿈에 보고 싶은 얼굴, 누가 있으실까요?



















말을 잇지 못하시는 대통령...





















둘 사이 약 10초 동안 정적..




















"아마도 지금은 못보지만 꿈에서나 볼수 있는..."


결국, 고민정 아나운서가 조심스럽게 다시 질문.





















"꿈에서나 볼 수 있다면,

우리 노무현 대통령"


끝내 말씀하시는 대통령님..





















고민정 아나운서 "보신 적 있으세요?"


문재인 대통령 "아 그럼요, 한번씩.."



















고민정 아나운서 "기억나세요? 어떤 모습으로 꿈을 꾸셨는지?"



문재인 대통령 "그럼요. 그런데 한번도 ... 꽤 여러번 꿈에서 뵈었는데."






















"한번도 대화를 나눠 본적이 없어요."















"그냥 내가, 봤어요. 그냥.."

















1988년, 노무현 전 대통령이

국회의원 첫 출마 때 만든 선거 명함을

아직도 지니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노 전 대통령님의 유서도

지니고 다니는 문재인 대통령.
















































"노 전대통령을 만나지 않았으면,












적당히 안락하게.













그리고 적당히 도우면서 살았을지도 모른다.













그의 치열함이 나를 늘 각성시켰다.
















그의 서거조차 그러했다.














나를 다시 그의 길로 끌어냈다"



















"대통령은 유서에서 '운명이다'라고 했다.















속으로 생각했다.












나야말로 운명이다.














당신은 이제 운명에서 해방됐지만,












나는 당신이 남긴 숙제에서 꼼짝하지 못하게 됐다."


- 2011년 대통령의 저서, <문재인의 운명> 中










































다음검색

댓글 63

댓글 리스트
  • 작성자헙솔트|작성시간18.06.14 도대체 아직까지도 친일파의 후손들이 정치판에 활개를 치고 잘먹고 잘살고 그들을 옹호하고 밀어주는 사람들은 뇌에 뭐가 들었는지 진심궁금.... 내 주변 사람들도 문재앙 문재앙 거리면서 아직까지 자한당 없으면 안된다 이딴 개소리 떠들어대고 있는데 왜들 그렇게 눈가리고 아웅하는지 복장이 터질뿐...
  • 작성자뀨잉뀨빠|작성시간18.06.14 진짜울컥한다..ㅠㅠ하늘에서보고계실거야
  • 작성자오른쪽 귀를 이리 대, 속삭여 줄게.|작성시간18.06.14 아미친 슬퍼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눈물난다
  • 작성자960316|작성시간18.06.14 너무 눈물나..
  • 작성자OuiOui (위위)|작성시간18.06.14 아눈물나..
카페 방문해 더 많은 댓글 만나기!

다른 실시간 인기글



맨위로

카페 검색

카페 검색어 입력폼
카페글 URL 복사

링크를 길게 눌러서 복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