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FE

맞벌이 부부의삶


조국 딸 논문 관련하여 정리해봅니다.

작성자열정&정진|작성시간19.08.25|조회수2,063 목록 댓글 83

어제 점심 정도까지 댓글달고했었는데.. 어제 저녁에는 친구들과 약속이 있었고, 오늘은 새벽부터 아이들과 민속촌을 다녀오느라 이제 글을 쓰네요.


사실 오늘 점심 무렵 게시판 상황이 궁금해서 잠깐들어왔더니 이상한 링크하나 걸려있고 해명해보라느니 도망갔다느니해서

바로 댓글달려다 귀중한 주말 나들이를 망치고 싶지않아 이제야 달게 됐네요.


오늘 날씨가 참 좋았는데 하루 종일 댓글들 다시고 고생이 많으십니다.


조금만 조국까는 글을 올려도 알바라고 매도 하시는 분들이 정작 일은 더 열심히 하시는듯.. 하하..


보물님이었나? 어떤 분이 해명해보라고 링크하나 달아주던데..


저는 그 글을 보면서 일단 글쓴 사람이 참 양심도 없구나 하는 생각을 했고, 또 거기에 넘어가서 부화뇌동하는 분들을 보면서 조금만 생각해보면 알텐데 왜 이런글에 저런 반응을 보일까 하는 생각도 했습니다.


1. 일단 scie 가 아니라 esci 에 낸 논문이다 라는 글에 대한 반박을 해보자면


먼저 지금 핵심 논란은 제1저자가맞느냐 아니냐지 논문의 수준이 논란은 아닙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디에 낸 논문이냐로 논지를 흐리는데 방법이 참으로 유치하네요.

어쨌거나 scie 가 아니라 esci에 낸거라고 했으니 거기에 대한 답변은 해줘야겠네요.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scie에 낸 논문이 맞습니다.


esci는 2015년에 새로나온 데이터베이스 입니다. 조양이 논문을 투고했던 시절에는 존재하지 않았던 거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양이 esci에 낸거라고 선동을 하고 거기에 놀아나다니.. 나참..

조양이 논문을 낸 시점에 병리학회지는 scie 급 학회지였습니다.


그랬던 것이 어떤이유인지 지금은 esci급이 됐네요. 그렇게 된데에는 아마 조양의 허접한?(저는 허접하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여러분들이 하도 허접하다고 하길래 표현을 빌려왔습니다.) 논문도 일조를 했겠죠?


참고로 ESCI 평가기준은 아래와 같습니다.

 


높은 질(High-quality)

지역에서 중요한 가치를 지니고 전문가심사를 거친 학술지 (Peer-reviewed publications of regional importance)

떠오르는 과학 분야(Emerging scientific fields)

 

201635일 현재 3,005종이 올라가 있다고 하네요.


여러분이 마구잡이로 까대듯 그렇게 개허접한 데이터베이스는 아닌것 같네요.

실제로 SCIE 등재전 후보지의 데이터베이스라는 성격인데..


저는 솔직히 조양의 논문을 봤을때(제가 밑에 원문올려놓은것 있으니 궁금하신 분들은보세요.)

이야.. 대단하네.. 라고 생각했는데..


여러분들은 다들 천재이신지 그까짓 별것도 아닌 고등학교 수준의 레포트를 가지고 호들갑을 떠냐고 하시니 정말 함부로 말하기도 겁이나네요.

특히 가을 어쩌고 하는 닉네임 쓰시는 분은 수의사시라는데 자신 기준으로는 고2짜리가 쓴게 맞다고 하는데..


의학에 대한 베이스가 전혀없는 인문계 고2가 썼다고 정말로 믿으시는건지..


질문을 조금 바꿔서 여러분들은 고2수준이라고 하는 그 논문을 2주만에 쓰실수 있는지 궁금하네요.


어쨌거나 이점은 이렇게 넘어가고.


결론 - 조양이 투고할 당시 병리학회지는 SCIE 급이었습니다.



그리고 이게 본격적인건데


과연 조양이 제1저자 요건에 맞느냐!


제가 밑에도 제1저자 요건에 대해 쓰고 절대로 조양은 제1저자가 될수 없다라고 했는데

제말을 못으시는 건지 계속 맞다고만 우기셔서..

레퍼런스를 몇개 가져와봤습니다.


국제 의학저널 편집인 협회에서 논문의 저자가 될수 있는 가이드 라인을 다음과 같이 정했습니다.



Many journals currently adhere to the guidelines of the International Committee of Medical Journal Editors (ICMJE), which has established four criteria that each author of a paper should meet:

 

1. Significant involvement in study conception/design, data collection, or data analysis/interpretation;

2. Involvement in drafting or revising manuscript;

3. Approval of final version of manuscript for publication; and

4. Responsibility for accuracy and integrity of all aspects of research.

 

1. 연구 개념 / 설계, 데이터 수집 또는 데이터 분석 / 해석에 거의 모두 참여

2. 원고의 초안 작성 또는 수정에 관여

3. 출판을위한 최종 버전의 원고 승인

4. 모든 연구 측면의 정확성과 무결성에 대한 책임.


정도로 러프하게 해석 할 수 있는데 양은 위 4개의 요건에 어느것도 해당이 안됩니다.


이유는 조양이 2주간 인턴쉽을 하기 수년전에 이미 샘플링이 끝나 있었다는 것이죠.


무슨 이야기냐하면, 환아의 유전자 정보를 조사하기 위해서는 혈액 채취가 필수입니다.

그런데 의사가 필요하다고 환자 혈액을 마구잡이로 채취하지 않습니다.


보호자에게 찾아가서 우리가 이러 이러한 목적을 가지고 연구를 진행하려 합니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귀 자녀의 혈액이 필요합니다.

동의하시면 여기에 사인해주십시오.


이런식으로 동의서를 얻고 혈액을 채취합니다.


그렇다는 이야기는 이미 수년전에 연구 설계가 다 끝나 있었다는 건데..

조양은 분명 미국에서 중학교 졸업하고 한국에 들어왔다고 하지 않았나요? 그당시는 미국에 있을 때인데 연구에 적극적으로 조양이 관여했다?

말이 안되는 소리죠.


제1저자를 준 장영표도 이렇게 얘기했습니다. 번역 열심히도와줘서 1저자 줬다고 그런데 말입니다 번역 열심히 도와줬다고 제1저자를 줘도 된다는 조항은 없어요.


원문을 한번 퍼와봤습니다.

Many journals currently adhere to the guidelines of the International Committee of Medical Journal Editors (ICMJE), which has established four criteria that each author of a paper should meet:

 

Significant involvement in study conception/design, data collection, or data analysis/interpretation;

Involvement in drafting or revising manuscript;

Approval of final version of manuscript for publication; and

Responsibility for accuracy and integrity of all aspects of research.

 

 

Authorship is becoming an increasingly complicated issue as research collaborations proliferate, the importance of citations for tenure and grants persists, and no consensus on a definition is reached. This issue is fraught with ethical implications because clearly conveying who is responsible for published work is integral to scientific integrity.

Many journals currently adhere to the guidelines of the International Committee of Medical Journal Editors (ICMJE), which has established four criteria that each author of a paper should meet:

Significant involvement in study conception/design, data collection, or data analysis/interpretation;

Involvement in drafting or revising manuscript;

Approval of final version of manuscript for publication; and

Responsibility for accuracy and integrity of all aspects of research.

Download our free white paper on authorship for a copy of these criteria and our suggestions for choosing authors appropriately.

Moreover, by the ICMJE definition, authors “should be able to identify which co-authors are responsible for specific other parts of the work[and] have confidence in the integrity of the contributions of their co-authors.” Based on this description and the fourth criterion, authorship implies not only past individual contribution to a research project but also ongoing joint accountability for that project. As a result, authors may share fame or infamy, depending on the validity of the work.

The ICMJE also notes that an author must have made “substantive intellectual contributions” to the manuscript. Creative input is thus more eligible for authorship than purely mechanical work. A technician merely acquiring data, a senior researcher only obtaining funding or providing supervision, a collaborator solely providing a new reagent or samples, and other research-related but non-creative tasks do not merit authorship on their own. These individuals and their contributions could be cited in an acknowledgments section instead.

Despite this clearly outlined definition, numerous issues (including ethical concerns) have arisen regarding authorship attribution. These issues have emerged partly because many journals continue to adhere to their own guidelines or to various modified versions of the ICMJE criteria (see, for example, Table 2 in this EMBO reports article) and partly because the ICMJE guidelines may be insufficient, as argued at the 2012 International Workshop on Contributorship and Scholarly Attribution. A selection of topics that is specifically pertinent to academia is as follows:

Contribution ambiguity

The specific roles of individual authors in a research project are not always clear, especially when a manuscript is attributed to a large group. To address this problem, several journals (such as PNAS) require public disclosure of the specific contributions of each author. Some have also suggested the establishment of a database or the use of existing research community networks (such as ResearchGate) to track contributions. This tracking is particularly relevant because scholarly output is increasingly defined by metrics beyond paper citations (also known as altmetrics). To further clarify the roles of authors and encourage integrity, certain journals require a public guarantor for each article, or an author who takes responsibility for the entire research project, including conception, data acquisition and analysis, and publication. Ambiguity surrounding authorship may also arise from the publication of papers by researchers with the same name but could be minimized by the use of an ORCID identifier.

Authorship order

The meaning of the list order of authors on a paper varies between fields. In certain areas, the list is alphabetical, whereas in others, the convention includes citing every person who contributed in some way to the project (which may conflict with the ICMJE guidelines). In many disciplines, the author order indicates the magnitude of contribution, with the first author adding the most value and the last author representing the most senior, predominantly supervisory role. In this model, disputes may arise regarding who merits sole or shared first authorship. The Committee on Publication Ethics recommends that researchers discuss authorship order from project initiation to manuscript submission, revising as necessary, and record each decision in writing. Furthermore, contributions could be quantified, such as based on a points system (subscription required), to facilitate authorship decisions.

Honorary authorship

Honorary authorship is given to an individual despite a lack of substantial contributions to a research project. One form, gift authorship, is bestowed out of respect for or gratitude to an individual. For example, in Asian cultures, departmental heads or senior researchers may be added to a paper regardless of their involvement in the research. Another form, guest authorship, may be used for multiple purposes, including to increase the apparent quality of a paper by adding a well-known name or to conceal a paper’s industry ties by including an academic author. Additional issues regarding honorary authorship are the inclusion of an author on a manuscript without his or her permission (which is often prevented by journal guidelines that require the consent of all authors) and coercive authorship, which typically consists of a senior researcher (such as a dissertation advisor) forcing a junior researcher (such as a graduate student) to include a gift or guest author.

Honorary authorship is a major ethical issue in scholarly publication, as this dishonest practice was found in approximately 18% of articles in six medical journals in 2008. From the standpoint of journals, lists of specific contributions may help to minimize this practice, as could reminders that all authors are accountable for the integrity of a published work. The institution of double-blind peer review could also decrease the influence of authors’ prominence in the field on journal acceptance. At research institutions, guidelines could equate honorary authorship with research misconduct. Additionally, the donation of resources to a project without the expectation of automatic authorship could be encouraged by the use of contributions, including those listed in acknowledgments sections, as a measure of output, as discussed above.

In all cases described here, more universal standards for manuscript authorship will be critical for fostering good practices. As you write and review manuscripts, remember the best practices found in this white paper, and consider ways to bring authorship credit and accountability to the attention of your colleagues and readers.




제가 조작을 한다고 우기시는 분들이 계실까봐 원문 링크도 걸겠습니다.


https://www.aje.com/arc/ethics-manuscript-authorship/


esci급을 허접한 논문으로 여기시는 분들이니 쉽게 찾아 보셨겠지만 조양 처럼 번역 열심히 참여한 사람은 contributor나 aknowledgement 정도로 표기 하라고 되어있네요.


이렇게 얘기하면 또 이런 대답을 하시는 분이 계십니다.


아 뭐래는 거야. 지도교수가 1저자 정하는 건데 장영표가 조양 1저자라고 했으니 된거 아니야?

하지만 그 제1저자를 잘못 줬기에 이 사태가 일어 났다는 점을 생각해주시고, 위 조건 어디에도 조양은 1저자에 맞지 않습니다.

그리고 장교수 역시 시인 했습니다.


본인이 제1저자를 잘못 줬다고.. 그러면 다 끝난것 아닙니까? 여러분 말대로 제1저자는 지도교수 맘인데 지도교수가 잘못줬다고 했으니..


못믿겠다고 하실것 같아서 링크 걸어봅니다.


http://www.segye.com/newsView/20190821512300?OutUrl=naver


조중동 기사 퍼오면 안믿는다고 하시는 분들이 계셔서 세계일보 기사를 퍼와 봤습니다.


아래 링크는 어느 분이 저자 관련해서 잘 정리해논 것입니다. 한번보세요.

https://congguksu.blog.me/221623331437


아래 링크는 재활의학과 선생님이 저자관련 설명해주시는 링크입니다. 선물저자 라는 단어에 집중해주세요.


https://www.youtube.com/watch?v=vIlnF5HyVtE


조양은 제1저자 자격이 없습니다.


이게 왜 문제가 되냐하면 학생부와 자소서에 논문 경력을 적었기 때문이죠.


논문은 평가에 안들어가는 전형이었다고 하는데 그래서 더 약삭빠르다는 겁니다.

차라리 논문이 평가에 들어가는 전형이었으면 그 단계에서 이미 걸렸겠죠.

하지만 논문평가가 들어가지 않고 단순히 자소서와 학생부에만 적었기에 그런 논란을 피해갔죠.

수능시험 없이 면접과 학생부 내신으로만 평가해서 전형했는데 과연 논문과 각종 인턴쉽 경력이 아무 영향을 안줬을까요?


수능볼때 스마트 워치를 차고 있기만 해도 부정행위로 간주됩니다. 실제 컨닝을 하지않더라도 말이죠.

조양은 자소서와 학생부에 허위사실을 기재한 것임으로 분명히 부정행위를 한것 입니다.


거기다 논문 제출시 정보도 허위로 기재했습니다. 이는 데스크 리젝션을 피하기 위한 꼼수였겠죠?

외고2학년이 제1저자라고 하면 그렇게 될 확률이 높으니까.. 그렇기 때문에 소속을 숨겼을 겁니다.

뭐 어떤 의도였든 고의든 실수든 소속을 속인다는 것은 논문 출판윤리에 어긋나는 것으로 논문 철회 사유에 해당 합니다.


실제로 실수로 소속을 잘못 적었다가 철회된 케이스도 있습니다.


설령 제1저자가 맞더라도 소속을 속인 순간 논문 철회사유가 된다는 것이죠.


그외 논란인 부분들 


공주대 논문>> 인턴하기전에 발표된 논문에 3저자로 올라가있음

학생회장이라고 적었는데 동기들은 학생회장은 남자였다고 함

인턴했다는 날짜와 실제 인턴쉽 진행기간이 맞지않다는 의혹

참가자격이 없는 인턴쉽에 참가했다는 의혹

장학금 논란(서울대 부산대)

...

뭐 끝도 없네요.


여러분이 싫어하는 중앙일보 기사인데 이런것도 있길래 한번 찾아와 봤습니다.

https://news.joins.com/article/23560625


글을 정리해서 올리려 했더니 양이 너무 많아 이만 줄이겠습니다.

이정도만해도 충분한 것 같네요.


이렇게 설명을 드려도 논문에 아무 이상이 없다고 생각하시면 저도 더이상 설득할 자신이 없습니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앞으로 논문에 관해서는 세가지 가능성이 있을 것 같네요.

1. 자격없다 취소.

2. 자격은 없지만 논문은 정상적이므로 논문은 게재하되 저자에서는 뺀다.

3. 자격은 없지만 그래도 영작한 정성을 생각해서 제1저자는 아니지만 제3저자 정도로 놔둔다.


1,2 의 경우는 입시 부정과 연관이 되니 공이 고대로 넘어가게 되겠네요. 고대측에서도 가만히 있을 수 없겠죠. 학사 취소를 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3.의 경우가 가장 최악인데 의학회에서 꼼수를 부린게 되지요. 사회적으로 굉장히 민감한 사안이니까 본인들이 책임을 피하려고 그정도 선에서 두루뭉실하게 넘어가는건데 그렇게 되면 고대입장이 참 난감해지겠네요.

어쨌거나 논문을 쓴건 사실이니 합격은 맞다. 이렇게 나오게 되면 고대생들이 뒤집어 지겠죠.


하여튼 논문을 뺐겼다는 얘기도 있고, 심지어 인턴쉽기간동안 조양을 한번도 못봤다는 증언도 있으니 제대로

조사를 해봐야할것 같습니다.


다음검색
현재 게시글 추가 기능 열기

댓글

댓글 리스트
  • 작성자두번뿐인인생|작성시간19.08.25 감사합니다. 선생님 많이 배웠습니다ㅡ
  • 답댓글 작성자kikidee|작성시간19.08.26 뭐밍? ...여기 댓글로 달아달라 해놓고 ...야사꾸리한 남자에게 "선생님 많이 배웠습니다"???
    진짜 알바가 박쥐행세 한거 맞음?
  • 작성자두번뿐인인생|작성시간19.08.26 병리학회 홈페이지에 에세이 수준이라고 말한 이재정교육감에게 화난다고 공식으로 올렸군요. 논문 맞다구요. Sci급이 맞다네요. 그당시. 병리학회에서 공식적으로 말한거니 거짓은 아닐테구요. 어느분 말데로 병리학회의 의문의 1패네요. ㅠㅠ
  • 작성자펀드 매니져|작성시간19.08.26 조국이 관련있다는 증거는???

    논문을 누군가 써준것도 아니고..

    조국 후보 털게없어서 가족들 붙잡고 늘어지는 꼬라지로 밖에 안보임.
  • 작성자똘똘이튼튼이아빠|작성시간19.08.26 열정&정진
    |회원등급 아이콘 우등회원 총 방문일 369회|총 게시물 69개|총 댓글 402개
댓글 전체보기

맞벌이 부부의삶 다른글



맨위로

카페 검색

카페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