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FE


코스모스

작성자세잔의차|작성시간19.08.21|조회수143 목록 댓글 3


 

어릴 적 코스모는

내 키보다 터 컸다.

 

 

어머니 닮은 코스모스 

삽짝에 서서 날 반겨주고

 

떠나올 때도 손짓으로

나를 보냈다.

 

"잘 살아야 한데이"

 

어머니 걱정에

눈시울 뜨거워지고

 

나는 어느새

코스모스 키를 훌쩍 넘어섰다.

 

 

언제 이디에 있든

코스모스는 울어머니꽃

 

해마다 코스모스 필 때

어머니도 거기 서 계실지

 

 

글/  이춘우

다음검색
현재 게시글 추가 기능 열기

댓글

댓글 리스트
  • 작성자시온성|작성시간19.08.21 가을이 다가옵니다 ㅎㅎ
  • 작성자정광박|작성시간19.08.21 이쁘네요 코스모스^^
  • 작성자대림 카운티|작성시간19.08.21 가을하늘 참이쁘죠
댓글 전체보기

좋은글귀로 마음회복 다른글



맨위로

카페 검색

카페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