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FE

순례일지


[337] 2019-02-04 'I Love Korea'

작성자상생21|작성시간19.02.05|조회수863 목록 댓글 0

Chandigarh
Rose garden ~ Panjab University
10km

1. 70여년전 스위스출신으로서 프랑스의 유명한 건축가이자 도시설계가인 Le Corbusier 가 설계한 Chandigarh. 원래의 Punjab주의 주도가 파키스탄쪽으로 넘어가는 바람에 새로운 주도가 필요했던 것. 이 그림은 초기의 스케치로서 실제 시가지는 서쪽으로 더 확장되었다.

히말라야 산맥을 타고 내려오는 산지를 등에 지고 행정중심지를 배치한 후 도시전체를 800m×1200m 가로망으로 구획했다. 녹지대와 보행축은 각 블럭을 연계하면서 시가지를 고르게 관통하도록 설계하였다.
Le Corbusier는 이 도시를 통해 자동차가 본격 도입된 이후의 현대적 도시계획의 문법의 하나를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Chandigarh was designed by Le Corbusier who was a famous French architect and city planner, 70 years ago.  Old capital of Punjab state was transferred to Pakistan, and India needed a new capital.  The above drawing was initial sketch of new capital.  Now urban area of Chandigarh was expanded to the west.  

The planner designed administrative sector at the slope of Himalaya mountains.  He divided the whole city into rectangles, 800m by 1200m.  Le Corbusier's design is eval‎uated as a model for a modern city which has lots of cars.   


2. 필자는 걸으면서 이틀에 걸쳐 이 도시를 관찰하기로 했다.
시진은 노상주차 단속장면.

I decided to take a close look of this city.  The worker of city is taking care of a car which was improperly parked. 


3. 거지는 어디에나 있다. 필자에게 다가왔던 어린 거지가 어디로 가는가를 유심히 보니 멀리 수풀더미쪽에 어른 거지들이 앉아 있다.
인도는 13억인구가 다양한 그룹으로 나뉘어 있다. 이들 그룹은 구걸이 직업이다.

In India, beggars are everywhere.  I monitored a young beggar who came to me.  I kept my eyes on him, and found out that he was going to the inside of bush where adult beggars were sitting. 


경제도 다중경제라고 할까, 하나의 도시속에 여러 소비층이 혼재하고 있다. 극빈층과 서민층 상류층의 소비방식과 소비공간이 완전히 다르다.

National economy has many layers.  Within a city, various consumer classes are mixed.  The groups of the rich and poor, and middle class have different patterns of consuming behavior.  Also, they consume in quite different spaces. 


4. 일테면 이런 거리의 이발소는 그런 하위의 소비층에 해당한다.

For example, the street barber belongs to the poor consumer group.


5. 계획도시답게 주차장이 널찍하다.

Since Chandigarh was a planned city, the parking lot was very wide.


6. '안녕하세요' 라는 소리가 들리길래 코리아에 4년간 있었던 분이 반가워한다.
귀국한지 5년되었는데 한국이 그립다고 한다.

Someone called me "An-nyong-ha-se-yo (Hello in Korean)."  I looked at him.  He welcomed me, and said "I stayed in Korea for 4 years.  I came back to India 5 years ago.  I still miss Korea."


7. 주립도서관에 들렀다.

I stopped by state-run library. 


8.

9. 인도와 펀잡주에 대한 자료들을 살펴봤다.

I browsed the materials about India and Punjab state.


10. 정부나 법원에 제출하는 공문서의 작성을 대행해주는 곳인듯 하다.

This is notary service which acts for people in preparing public documents which goes to government or court.


11. 여기저기 공원도 많은 편이다.

There are many parks in the city.


12. 고급의류전문매장

A luxurious garment store.


13.

14. 공원의 하나인 Rose Garden이다. 꽤 유명하다.

Rose Garden is one of the famous gardens. 


15.

16.

17.

18.

19. 공원을 벗어나 대학가 쪽으로 가다가 마주친 생물학전공의 대학원생들. 함박웃음이다.

I came out of the park.  I was heading toward college.  I met graduate students of biology major. 

They were all smiles. 


20. 필자의 설명후 기념촬영.

After my explanation about New Silk Road, I took a picture with them.


21. 이중 한 사람은 필자에게 'I love Korea' 라고 말한다. 예전에 태국에서 젊은 여성에게 들었던 '사랑해' 만큼 충격적이다. 인도에서 그런 표현을 듣다니!

One of the graduate students said, "I love Korea."  The word gave me shocking impact just like the same word which I heard from a young Thailand woman for the first time. 

It was a surprising experience that I heard "I love Korea" in India.


22. 명상센터가 있는 시설이다.

There was a meditation center.


23. 이분은 전기엔지니어다. 걸어가는 코리안 나그네를 보고 일부러 차를 세우고 필자를 기다렸다.

This gentleman is an electrical engineer.  He stopped his car purposely to see Korean traveler. 


24.

25. 그리고는 자신이 먹으려던 도시락을 전해준다. '나마스테!'

And he gave me his lunch box, which he prepared for himself.  "Namaste!"


26. 서민식당에 와서 열어보니 맛있는 카스테라 빵이다.

I opened the lunch box at a restaurant.  It contained delicious bread. 


27. 서민식당 옆자리에 있던 분들과 친해졌다. 역시 대학원생들이다.
K-POP그룹중 EXO를 좋아한다고 하면서
'I love Korea'라고 하는 게 아닌가.
하루에 이 말을 두 번이나 듣다니!
I became friendly with the customers of the ordinary restaurant. 

They were graduate students also.  One of the students said, "I like EXO of K-pop group.  I love Korea."

Oh my god!!  I heard the word twice in one day. 


생각을 해보았다. 단순히 한류나 경제적 성과만으로는 이런 말을 들을 수는 없는 것이라고. 촛불혁명과 같은 성숙한 민주주의가 이들의 마음에 와닿았기 때문이 아닐까.
그러고보니 일전에 인도의 교과서에 촛불혁명이 수록된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어서 검색해보았다.
https://m.yna.co.kr/view/AKR20180510121000077


I thought about the word "I love Korea".  This word can not be achieved just by economic development.  

Probably, the Indians were moved by candle-light revolution and Korean democracy.  I remembered that candle-light revolution was printed in Indian textbooks.  I browsed the articles with smart phone.   The story can be found at internet address below.

https://m.yna.co.kr/view/AKR20180510121000077


28. 이분들도 역시 차를 세워놓고 기다렸다. 전자상거래 사업을 하는 분들인데 한국을 좋아한다고 한다.

These people also stopped the car and waited for me.  They were running on-line trade business. 

They also said that they liked Korea.


29. Panjab 대학 캠퍼스에 들어섰다.

I entered into Panjab University campus.


30. 캠퍼스가 아주 멋있다.

It was a very beautiful campus.


31. 학생들이 모이는 곳.

Students gathered together. 


32.

33. 지나치다 코리안 나그네인줄 알고는 도와줄 게 없느냐고 다가온 친절한 여학생들과 함께.

I was passing by these girl students.  They found out that I am a Korean.  Then they approached me and said, "May I help you?" with kindness.


34. 이윽고 필자가 보고 싶은 박물관인 Museum of Man을 찾았더니 문이 잠겼다.

At last I reached the Museum of Man which I was looking for.  But it was closed.


35. 문이 잠겼다고 포기할 필자가 아니다. 둘러보니 근처에 인류학과 간판이 보인다.

But I am very persistent. 

I looked around and found a signboard of 'Department of Zoology and Anthropology'.


36. 필시 이 학과에서 박물관을 관리할 것이라 짐작하고 과시무실을 찾았다.

I presumed that this department would take care of the museum.  I entered the department office.


37. 수업중인 강의실

The lecture was going on.


38. 학과사무실을 찾아 박물관얘기를 하니까 즉시 조교3인이 열쇠를 갖고 박물관으로 안내한다. 예상대로 멋있는 전시관이다.

I talked with the staff of the department.  Then the staff took the key and guided me to the museum.

The contents of the museum were wonderful as I expected.


39. 박물관에는 지구전체에 걸쳐 고대부터의 인간진화에 관한 여러 자료들을 전시해두고 있다.

The museum displayed various materials about human evolution on the Earth.


40. 벼의 탈곡기구들은 우리 것과 거의 같다.

The threshing tools were just like Korean thresher. 


41. 캠퍼스내에도 장미를 정성껏 관리한다.

They planted and grew rose trees in campus. 


42. 숙소로 돌아오는 시내버스안의 장면

This picture shows the inside of the bus which I rode on my way back to shelter.


다음검색
현재 게시글 추가 기능 열기

댓글

댓글 리스트

순례일지 다른글



맨위로

카페 검색

카페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