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FE

순례일지

[355]~[357] 2019-02-22~24 Rest Days in Dharamshala

작성자상생21|작성시간19.02.25|조회수283 목록 댓글 0

사흘동안 휴식하면서 찍은 사진이다.

These are the pictures I took during three days of rest.

1. 아침이면 창밖으로 이런 절경을 본다.

Every morning, I can see such a beautiful scenery through the window. 


2.

3.

4. 이 사진들은 모두 발코니에서 본 것들

These pictures are all taken at the balcony of the hotel.


5. 23일 오전에 무심거사 이상훈 교수가 도착했다. 무심거사는 필자의 일지를 영어로 번역한다. 이번 귀중한 자리에 필자가 일부러 모셨다.

In the morning of 23rd February, retired professor Sang Hoon Lee arrived at the hotel.  He translates pilgrims's diary into English.  I invited him to Dharamshala for the meeting of HH Dalai Lama.   


6. 성전앞에서 다시 사진을 찍다.

I took a picture at the gate of the temple.


7. 오른쪽 여자분은 인도인과 국제결혼을 한 후 뉴델리에서 학교를 운영하고 있는, 세 자녀를 둔 주부이자 40대 후반의 교장선생님.
이 분은 기독교목사이면서도 힐링과 폭넓은 공부를 하고자 다람살라에 오래 머물고 있다.
감탄할만한 국제적 종교적 인재다.

The lady in the right-hand side of this picture is the principal of Indian school in New Delhi.  She got married with an Indian and lives in India.  She is at the age of late forties, and has three children.  She is a protestant minister and studies wide subjects of healing, counseling, and others.  After conversation with her, I found out that she was a remarkable figure with amazing talent in the field of international ecumenicalism. 


8.

9. 티벳국기와 함께 선 무심거사.

The Tibet national flag and professor Sang Hoon Lee.


10. 달라이라마 성하와의 친견을 도와주시는 통역가 양지애 보살. 앳된 용모와는 달리 30대후반으로서 어릴 때부터 부모님과 다람살라에 거주하면서 티벳어를 모국어처럼 하신다. 남인도에 계시는 강봉스님이, 필자를 보드가야에서 2018년 1월초에 우연히 만나, 지애보살을 연결해주셨다.

This lady is a Buddhist, Ji Ae Yang. She works as a translator helping Korean people who meets HH Dalai Lama.  Her girlish look is misleading her age.  I was surprised to find that her age was at late thirties.  She has lived with her parents at Dharamshala for a long time, and she speaks perfect Tibetan. In January 2018  at Bodgaya, I met Gang Bong Monk who lives in Southern India by chance.  The monk introduced Ji Ae Yang to me at that time.   


11. 가운데 모자 쓴 젊은이는 장기해외여행중 다람살라에 오래 머물고 있는 한국인이다. 넷이서 함께 산길을 걷게 되었다.

The youth with a hat in this picture is a Korean traveler who stays at Dharamshala for a long time. We went trekking toward Himalayas.  


12. 산악지형의 동네는 좁은 길 때문에 조랑말들이 주요 운송수단이다.

The roads in mountain village are very narrow.  The horses are main means of delivery. 


13. 음악을 즐기는 산악마을 주민

A resident in mountain village enjoys music.


14. 산악마을 풍경

The scenes of mountain village. 


15.

16.

17.

18.

19.

20.

21. 숙소부근의 자동차 위에 걸터 앉은 원숭이들.

Monkeys are sitting on rooftop of cars.


22. 드디어 내일 친견일이다.

Tomorrow is the day of meeting HH Dalai Lama. 

다음검색
현재 게시글 추가 기능 열기
  • 북마크
  • 공유하기
  • 신고하기

댓글

댓글 리스트
맨위로

카페 검색

카페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