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FE

[언론보도] 순례단


[The KoreaTimes] Anti-nuke activist professor to meet Dalai Lama(국문번역 포함)

작성자간사 이승은|작성시간19.02.02|조회수821 목록 댓글 0

Anti-nuke activist professor to meet Dalai Lama

Sat, February 2, 2019 

Original Article>> http://www.koreatimes.co.kr/www/biz/2019/01/488_263037.html


Lee Won-young, an urban engineering professor at Suwon University,

smiles with children during his pilgrimage in India. Courtesy of Lee Won-young


By Lee Kyung-min


Lee Won-young, an urban engineering professor at Suwon University and the director of Pilgrimage of the New Silk Road for Life and No-Nukes, plans to meet with the Dalai Lama in February to deliver him an anti-nuclear power charter.


The meeting will take place Feb. 25 in Dharamsala, India, where the Dalai Lama's office is located, he added.


The delivery of the charter is part of his ongoing efforts to raise awareness of the need to better manage and decommission nuclear power plants following the 2011 nuclear disaster in Fukushima, Japan.


Lee with the help of a like-minded group of friends has spent two years to draft the Charter on Earth-Life.


Korean religious and academic figures and foreign scholars from Germany, Thailand, Canada and Japan participated in the drafting and review.


"Over seven years have passed since the Fukushima incident, but the United Nations remains silent," Lee said.


"If the U.N. was created because of nuclear weapons, a similar body that addresses the threat of nuclear power plants is also needed. Our goal is to establish an organization that is monitored by religious communities around the world."


Lee also vowed to continue with the "Life Road," a campaign with the goal of establishing a new international organization comprised of religious figures.


A crucial part of the campaign involves a pilgrimage with participants planning to walk 5,000 kilometers to the Vatican by crossing 18 countries by April 2020. The pilgrims left in May 2017 and have walked 4,000 kilometers passing through 10 countries as of 2018.


Meanwhile, the charter seeks to emulate the values of the U.N. through the "World Charter for Nature," the "Earth Charter," he added.


"The charter points to the limitations of the role played by international organizations such as the U.N. and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IAEA). It emphasizes the need for a binding implementation system, not an abstract declaration."


Its principles include dignity, connectedness, community, responsibility, abolition of nuclear energy and duty to act.


------------------------------------------------------------------------------------------------------

탈핵 교수가 달라이라마를 친견한다.

2019년 2월 2일

원문보기>> http://www.koreatimes.co.kr/www/biz/2019/01/488_263037.html



수원대학교 도시공학과 이원영 교수가 인도 순례 도중에 어린이들과 함께 웃고 있다.(사진제공 이원영)


이경민 기자


수원대학교 도시공학과 교수이자 생명탈핵실크로드 순례단장인 이원영 교수는 이번 2월 달라이라마를 친견하여 지구생명헌장을 전달할 계획이다.  


이 친견은 달라이라마의 사무실이 있는 인도 다람살라에서 2월 25일에 열릴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이 헌장의 전달은 일본 후쿠시마에서 2011년에 발생한 핵발전소사고로 인해 원자력발전소를 더욱 잘 관리하고 폐기해야 할 필요성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의 일환이다.


이 교수는 같은 생각을 가진 그룹 성원들의 도움을 받아 지구생명헌장을 작성하는데 2년을 보냈다.


한국 학자들과 독일, 태국, 캐나다, 일본의 외국 학자들이 헌장의 초안작성 및 재검토에 참여했다.


이 교수는 "후쿠시마 사건 이후 7년이 지났지만 유엔은 침묵하고 있다."며 "핵무기의 위협으로 인해 유엔이 만들어졌다면, 원자력 발전소의 위협에 대응하는 유사한 기구가 필요하다. 우리의 목표는 전 세계의 종교 공동체가 감시하는 조직을 설립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종교계 인사들로 구성된 새로운 국제기구를 설립하는 것을 목표로 "생명탈핵실크로드" 캠페인을 계속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캠페인의 중요한 부분은 순례자들이 동참하여 2020년 4월까지 18개국을 건너 5,000km 걸어서 바티칸으로 가는 순례 여행이다. 2017년 5월부터 2018년까지 순례자들은 이미 10개국 4,000km를 걸어갔다.


한편 지구생명헌장은 "유엔에서 나온 세계자연헌장(World Charter for Nature)"과 "지구헌장(Earth Charter)"의 가치를 계승하고자 한다.


"이 헌장은 유엔과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같은 국제기구의 역할의 한계를 지적하며, 추상적 선언이 아니라 구속력 있는 실행 시스템의 필요성을 강조한다."고 이 교수는 말했다.


그 원칙에는 생명 존엄, 생명 연계, 생명공동체, 인류 책임, 핵에너지 폐기 및 행동 의무가 포함되어 있다. 



다음검색
현재 게시글 추가 기능 열기

댓글

댓글 리스트

[언론보도] 순례단 다른글



맨위로

카페 검색

카페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