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FE

러시아 뉴스

서태지 관련 공연 번역

작성자이환규|작성시간04.05.24|조회수81 목록 댓글 0

800 фанатов из Республики Корея прибывают сегодня во Владивосток на концерт своего кумира Сотэджи. Живая легенда южнокорейского рока примет участие в завтрашнем фестивале. На концерт затрачено 4 миллиона долларов. Чтобы доставить в столицу Приморья поклонников музыканта и 200 тонн аппаратуры, пришлось арендовать два теплохода. Поездка во Владивосток - начало большого концертного тура Сотеджи. Его хорошо знают в странах АТР, а теперь он намерен покорить Европу.
Деньги за билеты на концерт корейского певца Сотэджи вернут всем, кто не попал на стадион. Об этом сообщили организаторы концерта. Напомним, что в целях обеспечения безопасности сотрудники милиции закрыли вход на стадион. В результате часть желающих попасть на концерт осталась за забором.
На организацию концерта Сотэджи во Владивостоке ушло 3 млн. долларов. Продали 5 тысяч билетов. Но не все обладатели билетов смогли попасть на стадион. Опасаясь давки, милиция закрыла вход на трибуны за 30 минут до концерта.
По данным милиции общественной безопасности на концерт Сотэджи было распространено около 45 тысяч билетов. Стадион "Динамо" рассчитан на 10 тысяч зрителей. 8 мая на концерт удалось попасть ориентировочно 12 тысячам. Милиция опасаясь давки за 30 минут до начала концерта закрыла входы на трибуны.
По видимому, несколько тысяч недовольных, оставшихся за пределами ограждения с пригласительными в руках, результат просчетов в подготовке . Впрочем, по сведениям людей в формах, за забором остались лишь 2-3 тысячи человек. И только у части из них были билеты.
Хотя организаторы потратили на акцию приблизительно 3 миллиона долларов, удалось продать не более 5000 мест. Остальные 40 тысяч пригласительных распространяли бесплатно. Тем, кто заплатил деньги, но не смог увидеть концерт, корейцы готовы вернуть стоимость билета.

한국에서 온 800명의 열성팬들이 그들의 우상인 서태지의 콘서트를 보기 위해 오늘 블라디보스톡을 방문할것이다. 그리고 한국 록의 살아있는 전설인 서태지가 내일 공연할 예정이다. 콘서트에는 400만 달러의 비용이 들었고, 연해주의 수도로 서태지의 팬들을 데려오고, 200톤 상당의 설치장비들을 가지고 오는데 두척의 배를 임대하게 되었다. 블라디보스톡에서의 일정은 거대한 서태지 콘서트에서부터 시작되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유명한 서태지는 이제 유럽까지 진출할 계획이다.(5월7일)

공연장에 입장하지 못한 사람들에게 서태지 콘서트 입장료를 다시 돌려줄 것이라고 콘서트 관계자들이 알려왔다. 주목할 점은 경찰들이 안전 보장을 목적으로 공연장 입구를 막아 입장을 바라는 사람들이 공연장 밖에 남아있게 되는 결과를 낳은 것이다.(5월8일)

블라디보스톡의 서태지 콘서트를 주최하는데 300만달러가 지출되었다. 5천장의 입장권이 팔렸지만 표를 가지고 있던 사람들 모두가 공연장에 들어갈 수 있었던건 아니었다. 공연시작 30분전에 혼잡을 막기위해 경찰들이
관람석 입구를 봉쇄했다. (5월9일)

경찰에 따르면 서태지 콘서트에 대략 45천장의 입장권이 보급되었다고 한다. 공연장 ‘지나모’에는 만명의 관객석이 있는데 5월 8일 대략 만2천명이 입장할수 있었다. 하지만 공연시작 30분전 혼잡을 막기위해 경찰들이 공연장 입구를 닫았다.
준비과정의 잘못된 결과로 표를 가지고 있었지만 입장하지 못한 수천명의 불만족한 사람들이 경기장 밖에 있었던건 분명한 사실이다. 그러나 경찰의 말에 따르면 입장하지 못한 2~3천명의 사람들 중에 일부만 입장권을 가지고 있었다고 한다.
비록 기획사가 콘서트에 대략 300만달러를 소비했지만 5천장 이하의 표를 팔았고 나머지 4만장은 무료로 배포했다. 또 공연장에 입장할수 없었던 사람들에게 콘서트 관계자들이 표를 환불해줄 준비가 되어있다.
(5월 10일)

 

번역: 경제대학교 번역동아리

다음검색
현재 게시글 추가 기능 열기
  • 북마크
  • 공유하기
  • 신고하기

댓글

댓글 리스트

D_xF9Va_N3hhU0 관련 카페글

맨위로

카페 검색

카페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