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FE

이야기사랑방

전쟁인가 평화인가

작성자카페지기|작성시간19.06.25|조회수23 목록 댓글 0

전쟁인가 평화인가

나는 여든아홉이다.
지난 삶을 돌아볼 때마다 또렷이 떠오르는 기억이
하나 있다. 6.25전쟁에 참전했을 당시 겪었던 수많은
일들에 대한 기억이다. 평화가 일상이 된 지 오래이다 보니,
사람들 모두 전쟁의 공포에 무뎌진 것 같다. 나는 나의
사랑하는 손주들을 비롯한 후손들이 결코 전쟁의
위협 속에서 살아가지 않기를 바란다. 전쟁의
상처는 우리 세대에서 끝나야만 한다.
이런 생각을 가지고 늘 대한민국이
평화롭기를 기도한다.


- 한준식의《여든아홉이 되어서야 이 이야기를 꺼냅니다》중에서 -


* 오늘 또 다시 '6월25일'이 돌아왔습니다.
참혹했던 6.25 전쟁에서 살아남아, 대한민국이 평화롭기를
바라는 한 노병사의 기도가 절절하게 들립니다.
전쟁도 평화도 사람이 만드는 것입니다.
후손에게 무엇을 물려줄 것인가?
전쟁인가 평화인가?
답은 명백합니다.

다음검색
현재 게시글 추가 기능 열기
  • 북마크
  • 공유하기
  • 신고하기

댓글

댓글 리스트

이야기사랑방 다른글

맨위로

카페 검색

카페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