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FE

22시의 인기글

카페방문
*여성시대* 차분한 20대들의 알흠다운 공간

[스크랩] [기타]가장 겁이 없는 동물으로 기네스북에 오른 아프리카의 깡패.jpgif

작성자참버드|작성시간23.05.26|조회수3,837 목록 댓글 6





출처 - 구글검색 및 나무위키




중간에 상처입은 사진있음 주의!


먹는 사진 주의!






















벌꿀오소리(Ratel)


아프리카에 서식하는 족제빗과의 동물로


몸길이 약 60~75cm, 몸무게 10kg가량으로


작은 덩치이지만 난폭하고 겁대가리가 없어서

기네스북에 겁이 없는 동물로 선정되었다고 한다.














주식은 소형 파충류나, 설치류, 조류, 곤충 등


아무거나 잘 먹지만 독에 대한 내성이 있어서


독사나 독충들도 잡아먹는다고 한다.


잘 알려진 독사 블랙맘바나 킹코브라도


독이 있는 머리부터 잘근잘근 씹어먹는다고...














지나가다 독사를 발견하면 일단 잡아채서


머리부터 씹어 확실하게 사살시킨다.


물론 그 과정에서 물리기도하고


독니가 있는 머리를 씹으면서


서서히 몸에 독이 퍼지게 되지만 그냥 참는다ㅋㅋ


그리고 독사 머리를 완전히 다 먹으면 기절


시간이 지난 후에 일어나면


나머지 몸통부분을 쳐묵쳐묵하고 쿨하게 떠난다.














이 친구는 호저(豪猪)


한자 그대로 사나운 돼지라는 뜻, 산미치광이라고 불림.


이 친구의 가시는 고슴도치와는 달리


한번박히면 잘 빠지지않는 화살촉 구조로 되어있다.


사냥하게 되면 호저도 죽고 사냥하던 맹수도


치명상을 입거나 사망에 이르기도 하기 때문에


맹수도 꺼리는 위험한 녀석이라고 한다.












당연하지만 벌꿀오소리는 겁이 없기 때문에


호저고 조저고 뭐고 그냥 조져버림















보는 사람은 아파보이는데 1도 신경안쓰는 모습



참고로 사람과 사는 반려동물들은 호저에 공격당하면


사람이 가시를 빼줄 수 있지만


야생에선 동물 스스로가 가시를 뺄 수 없어


간혹 호저가시에 당한 야생동물이


지나가던 사람들에게 도움을 요청하기도 한다고..















벌꿀오소리라는 이름답게 벌꿀을 좋아한다.


정확하게 말하면 벌집을 좋아한다.


되게 웃긴건 벌집(밀랍)을 소화화는 효소가 없어


먹어도 소화가 잘안되지만


좋아하니까 그냥 먹는다고 한다.

당연하지만 벌에 쏘이는건 신경안쓴다.


이런 개썅마이웨이로 사는 벌꿀오소리도 친구가 있다.














이 친구는 벌꿀오소리의 친구 꿀길잡이새


이름 그대로 벌집이 있는 곳을 귀신같이 알아낸다.


벌집을 발견한 꿀길잡이새가 특이한 울음소리를 내면















벌꿀오소리가 달려와 벌집을 박살내버리고


그걸 옆에서 보고 있다가 거기서 떨어진 애벌레나


벌집조각들을 주워먹는다고 한다.


















사육사 조또 신경안쓴다구


또한 지능이 상당히 높은 편인데


쓰레받기, 타이어, 대걸레 등 온갖 물건을 이용해


탈출을 하는 바람에 보호소 등지에선


이 친구때문에 많이 애를 먹는다고....
















심지어는 문고리 위치와 따는 방법을 기억했다가


그대로 따라해서












친구랑 탈출
















다음검색
스크랩 원문 : 쭉빵카페
현재 게시글 추가 기능 열기
  • 북마크
  • 공유하기
  • 신고하기

댓글 6

댓글 리스트
  • 작성자solo for two 작성시간 23.05.26 근데 너무 귀엽다 뛰쳐가는거 ㅠㅠㅋㅋㅋㅋㅋ
  • 작성자닉초닉포 작성시간 23.05.26 귀여워 ㅠㅠㅠㅠㅠㅠㅠ 귀여운 동물들
  • 작성자이너피스가뭔가요 작성시간 23.05.26 털 스타일도 힙해 ㅋㅋㅋㅋ
  • 작성자닉을바꿔보앗읍니다 작성시간 23.05.27 이 친구처럼 살아탸해
  • 작성자빡쳐돌이 작성시간 23.05.27 웃겨 ㅠ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유쾌보여
카페 방문해 더 많은 댓글 만나기!
맨위로

카페 검색

카페 검색어 입력폼